연천|한탄강 관광지    열쇠전망대 (DMZ)

In 가볼만한 경기도, 도민속으로
경기도 중앙 최북단에 위치한 연천군은 지리적 요건 때문에 격전지가 되기도 했지만 그만큼 유수한 유적과 문화재를 지니고 있다. 또한 휴전선과 인접해 있어 태풍전망대와 열쇠전망대, 북한1호 땅굴 등 안보관광이 발달했다.
주상절리, 폭포가 절경, 한탄강 관광지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선사로 76 | 031-839-0030

연천군 전곡리 한탄교와 사랑교 사이의 강변 1.5㎞에 펼쳐져 있 는 ‘한탄강 관광지’는 1977년 3월에 관광지로 공식 지정된 곳 이다. 이후 2000년도까지 세 차례에 걸쳐 한탄강이 범람하면서 관광지로서의 기능을 상실했으나, 선사유적지 정비 및 역사문화촌 조성사업과 연계되며 휴양관광지로 재탄생했다.주상절리와 폭포가 곳곳에 발달돼 있어 화산지대의 특성을 둘러볼 수 있으며, 아름다운 한탄강을 배경으로 국제 규격을 갖춘 야영시설과 물놀이장, 축구장 등 다양한 시설을 갖췄다.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로 가족단위 휴양객으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수도권 북부 지역의 최대 수변 관광지로서 매해 수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다.
평화의 소중함 되새기는, 열쇠전망대(DMZ)   
경기도 연천군 선사면 덕산리 | 031-839-2061

열쇠전망대는 1988년도 육군 열쇠부대(육군 제5사단)가 안보 교육과 망향의 한을 달래 주기 위해 건립한 곳이다. 안보 불감증에 빠지기 쉬운 전후 세대들에게는 자유와 평화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고, 실향민들에게는 고향의 그리움을 달랠 수 있어 대표적인 안보관광 코스로 꼽히고 있다.전망대에 서면 DMZ 철책선과 최전방 초소인 GP 등이 한눈에 들어온다. 내부 전시실에는 북한의 생활용품과 대남 전투 장비들이 전시돼 있어 북한의 실제 모습을 단편적으로나마 엿볼 수 있다. 전망대 방문 시 민통초소 출입 후 신분증을 제시해야 하며, 25인 이상 출입 시 일주일 전 신청서를 제출해야 하니 방문 전 참고하도록 하자.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