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국립현대미술관    추사박물관

In 가볼만한 경기도, 도민속으로
예로부터 문물의 왕래가 활발해 일찍부터 교육이 발달한 과천시에는 국립과천과학관, 국사관 등이 자리잡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을 포함, 다양한 교양시설을 갖춰 교육문화도시로서의 면모를 갖추고 있다.
근·현대 미술작품이 모인 곳, 국립현대미술관   
경기도 과천시 광명로 313 | 02-2188-6000

국립현대미술관은 한국 근·현대 미술과 세계 미술의 맥을 짚어 볼 수 있는 곳이다. 세계적인 비디오 아티스트인 백남준의 ‘다다익선’ 등 시선을 압도하는 전시물뿐만 아니라 이중섭, 천경자 등 국내 거장들의 작품들도 한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다.청계산의 수려한 경치와 잘 어울리는 미술관의 모습 또한 시선을 사로잡는다. 미술관은 성곽, 봉화대, 옛 마을의 담장 등 전통양식을 가미해 독특한 외관을 지녔으며, 33,000㎡ 규모의 야외조각공원에는 유명작가의 작품이 전시돼 있다. 야외 조각공원은 음악회와 공연 등 행사가 열리며 종합 문화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미술관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추사 김정희의 예술세계를 엿보다, 추사박물관   
경기도 과천시 추사로 78 | 02-2150-3650

‘추사체’로 불리는 글씨체는 물론이고 그림과 시, 산문에 이르기까지 넓은 영역에 두각을 보인 학자이자 예술가인 추사 김정희(金正喜, 1786~1856). 이곳은 그가 예술혼을 불태운 ‘과지초당’을 중심으로 세워진 박물관이다. 추사는 아버지 김노경이 마련한 별채인 이곳에서 말년을 보내며 학문과 예술의 절정기를 맞이한다.박물관에는 그의 생애와 학예를 살펴볼 수 있는 전시실과 관련 유물을 기념하는 ‘후지즈카 기증실’이 조성돼 있다. 아울러 추사 를 종합적으로 연구·체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획전시실과 강좌, 교육실, 뮤지엄 숍을 갖추고 있다. 추사박물관은 명절 당일과 매주 월요일은 휴관하며, 입장료는 2,000원이다.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