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람 느낀 여름 휴가

In 도민속으로, 도민의 소리

흐뭇했던 히치하이크의 추억

권선미 _ 용인시

20여 년 전 대학에 입학할 당시, 가장 해 보고 싶었던 건 친구들과의 여행이었다. 배낭을 둘러메고 낯선 길을 무작정 걸어 보는 것, 그러다 엄지손가락을 척 올리며 뜻밖의 동행을 자처하는 이른바 ‘히치하이크’라는 것도 한번쯤 해 보고 싶었다. 모르는 사람의 차를 얻어 타고 길에서 만난 우연을 인연으로 만들어 간다는 영화 속 장면이 낭만적으로만 다가오던 시절이었다. 하지만 요즘은 낯선 차를 탄다는 것도, 우연히 만난 누군가를 태워 주는 것도 망설여진다. 얼마나 험한 세상인가. 그런데 얼마 전 그 히치하이크가 다시 떠올라 흐뭇했던 일이 있었다. 그 날 따라 아침 일찍 일이 생겨 서둘러 집을 나섰다. 얼마쯤 갔을까. 한적한 국도변에서 홀로 짐을 들고 가시는 할머니 한 분을 발견했다. 버스도 잘 다니지 않는 길인데…. 혹시나 싶어 창문을 열고 어디까지 가시냐고 여쭤 봤더니,근처 5일장에 간다는 거였다.
“할머니, 타세요. 제가 그쪽 방향으로 가거든요.”
“그래도 되나….”
처음엔 괜찮다며 손사래를 쳤지만 몇 번 더 권하자 결국 차에 오르셨다. 할머니는 인근에서 농작물을 손수 키워 장터에 팔러 가는 길이었는데, 40분마다 오는 버스를 놓쳐 걸어가던 중이었단다.
어릴 적 시골에서 살았던 나는, 장날에 대한 기억이 많다. 그래선지 할머니와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축제 같았던 예전 장날과 요즘 장날 이야기, 장터에서 가장 맛있는 음식과 할머니가 알고 계신 요리노하우 등 마치 알고 지낸 사이처럼 쉴 새 없이 얘기하며 10여 분을 달렸다.
차에서 내릴 때 할머니는 덕분에 편하게 왔다고, 별거 아니지만 먹으라며 직접 키웠다는 오이와 호박을 건네셨다. 팔아야 할 물건임을 뻔히 알기에 절대 받지 않으려고 했는데 던지듯 두고 내리셨다.
“잘 먹겠습니다. 안녕히 가세요!”
분주히 걸어가시는 할머니의 뒷모습을 보는 내내 마음 한편이 따뜻해지는 기분이었다.

독자원고모집
월간지 『경기도의회』에서는 독자 여러분의 소리를 들으려 합니다. 민원, 소설, 시, 수필 등 장르에 구애받지 않습니다. 원고가 채택되는 분께는 소정의 원고료를 드리오니 많은 참여 바랍니다.

원고 보내실 곳 주소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효원로 1, 경기도의회 공보담당관실 미디어팀
이메일 : news@gg.go.kr ※ 반드시 연락 가능한 전화번호를 적어 보내 주세요.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