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맞이

In 경기도 인문학, 행복경기로(路)

봄맞이

윤석웅 도민(경기도 안양시 거주)

 

파릇파릇

봄소식

모락산에도 전해왔나 봅니다.

한겨울 포근히 덮고 자던

낙엽들을

비집고 올라오는 소리가

바스락 바스락

귓가에 들려오는 듯하고

우람한 바윗돌

근엄한 자태로 앉아서

몇 천 만 년을

우리 강산 지켜왔는지…!

허리굽은 노송은

바윗돌에 매달려서

인고의 세월 말하는 듯

파릇파릇 파란 잎새

힘차게 힘차게 새순 돋아

봄맞이 하나 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