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한준 의장 취임 1주년 기자회견

In 의정 활동

|‘의회다운 의회’ 가치 실현할 5개 ‘공존(共存)의 틀’ 제시!

송한준 의장(더불어민주당, 안산1)이 취임 1주년을 맞은 기자회견에서 제10대 경기도의회의 중심철학을 ‘공존(共存)’이라고 밝히고, ‘사람중심 민생중심, 의회다운 의회’ 실현의 주축이 돼야 할 ‘공존의 틀’을 제시했다.

‘공존’은 송한준 의장이 16년 만의 경기도 정권 교체와 거대 여당 구조 속에서 집행부 견제와 균형을 이루기 위해 취임 초기부터 강조해 온 ‘시대정신’이다. 이날 회견에서는 ▲중앙과 지방 ▲의회와 집행부 ▲의회와 31개 시·군 ▲의회와 도민 ▲의회 내 여야 간 5개 ‘공존의 틀’을 구체적으로 소개했다.

송 의장은 취임 1주년을 하루 앞둔 7월 9일 오후 경기도의회에서 ‘공존은 시대정신입니다’라는 제목의 기자회견문을 통해“민선 7기 집행부에서 ‘협치’를 말했지만 의회는 협치를 넘어 공존의 관계를 제시했다”며 “공존은 인정과 존중의 바탕 위에서 끝까지 같이 가는 것이고, 부족해도 함께 가는 것이다. 의회와 집행부가 견제 및 균형의 관계를 이루기 위한 해법은 공존에 있다”고 말했다.

송 의장은 먼저 중앙과 지방의 공존 틀은 ‘자치와 분권’이라고 밝히고 현재 국회 상임위 심사 중인 「지방자치법 전부개정법률안」이 조속히 통과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기도에서 시작된 지방자치법 개정 촉구 토론회가 전국 시·도 의회로 확산되고 있다”며 “중앙과 지방이 ‘자치분권’으로 수평적 관계를 회복할 수 있도록 의회가 선도적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경기도의회와 경기도 간 공존의 틀에 대해서는 ‘도민행복’이라고 정의하고 “지방자치를 이루는 의회와 집행부 양 기관이 새의 양 날개와 같이 균형을 잘 잡아야 도민이 행복할 수 있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이어 송 의장은 ‘균형발전’을 경기도의회와 31개 시·군 간 공존의 틀로 제시하며 ‘시·군 정책간담회’ 진행 과정을 설명했다. 시·군 정책간담회는 지역맞춤형 정책을 발굴하기 위해 의회 최초로 의장이 일선 기초자치단체를 직접 찾아가 실시하는 ‘현장중심 간담회’다. 송 의장은 지난해 말부터 현재까지 도내 31개 시·군 중 22곳을 해당 지역 도의원 72명과 함께 방문하고 지역 현안을 논의해 왔다.

송 의장은 “경기도민이라면 누구나, 어디에 살든지 행복할 권리가 있고, 이를 가로막는 제도와 규제를 원점에서 다시 봐야한다”며 “광역의회와 기초의회 간 교류·협력을 통해 현장에서 답을 찾고 경기도의 균형 발전을 이루겠다”고 의지를 나타냈다.

또한 계속해서 의회와 도민과의 공존 틀은 ‘공약’이라고 밝히며 “공약 실현 과정은 도의원 혼자 힘으로는 역부족인 만큼 앞으로도 정책간담회를 통해 공약 이행률을 높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존중’을 의회 내 여야의 공존 틀로 들며 “야당 의원 일곱 분의 의견을 존중하며 진정한 민주주의의 미덕을 실천하겠다. 여야가 공존의 틀 안에서 도민에 의한, 도민을 위한, 진정한 자치분권의 역사를 써 나가겠다”고 역설했다.

이날 송 의장은 ‘경기도의회의 다른 이름은 경기도민’이라고 정의하며 “도민에게 위임받은 권한을 더욱 올곧게 쓰며 142명의 도의원과 함께 공존의 시대정신으로 풀뿌리 민주주의를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천명하고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경기도의회 김원기 부의장(더불어민주당, 의정부4)과 안혜영 부의장(더불어민주당, 수원11), 의회사무처 관계자, 의회 출입기자단을 비롯한 언론인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