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노동위원회] 사회적경제 컨트롤타워 역할 기대 속 지속가능한 경기도형 성장 모델 구축에 앞장

In 상임위원회 2019 결산 도민보고서

경기도 경제노동정책 전반을 견인하는 경제노동위원회는 도민의 삶에 가장 맞닿아 있는 위원회로서 사회적 경제 활성화 지원책 마련을 통한 내수 경기 회복에 다각도로 힘썼다.

2019년 첫 공식 일정은 공동체의 가치 실현으로 지속가능한 성장 모델 구축 차원에서 「경기도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 「경기도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조례 일부개정조례」를 마련하고 도내 사회적 기업과 유기적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의견 청취의 시간으로 진행했다.

3월과 4월에는 노동환경 개선 및 일자리 창출을 통한 창업생태계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현장 방문과 지원 정책 마련의 시간을 가졌다. 「경기도 이동노동자 쉼터 설치 및 운영 조례」와 「경기도 로봇산업 진흥 및 육성 조례 일부개정조례」를 마련하고, 평택 포승지구(BIX) 개발 현장과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및 경기도 자율주행센터를 방문하기도 했다.

7월과 8월에는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경기도의 대응 방안 마련에 적극 나섰다. 「일본 정부의 세계경제질서 위협행위 중단과 피해방지 대책 촉구 결의안」을 의결하고,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된 기업 현장을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수출규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10월에는 「경기도 따뜻하고 복된 공동체 만들기 지원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 「경기도 도시형소공인 지원에 관한 조례」 등을 통과시킴으로써 사회 양극화 문제 해결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에 더욱 이바지하고자 했다.

제33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개최(10. 1.)

11월에 들어서는 소관부서(경제실·경기도기술학교·경기신용보증재단·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킨텍스·경기테크노파크·대진테크노파크·한국나노기술원·경기과학기술진흥원·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황해경제자유구역청)별 2019년 행정사무감사와 2020년도 경기도 예산안 및 경기도 기금운용계획안을 심의하고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지원책 마련에 고심했다.

2019 행정사무감사 실시(11. 14.)

조광주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성남3)은 “우리 사회 전반에 상생의 문화를 정착시켜 내년에는 그 결실을 기대하기 좋은 해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Leave a reply: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