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육신과 영혼을 품다|경기도 ‘왕의 숲’을 찾아서

In 테마로 떠나는 경기도여행

왕의 육신과 영혼을 품다

경기도 ‘왕의 숲’을 찾아서

이경희 • 사진 김희진, 장병국

경기도는 조선시대 왕이 가장 많이 묻힌 지역이다. 이는 왕과 왕실 가족의 무덤에 지극한 의미를 부여했던 조선의 통치이념과도 잇닿아 있는 부분으로, 그만큼 경기도에 명당이 많았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가장 좋은 곳에 왕의 무덤을 만들고 후손의 번영을 기도했던 조선 왕실. 2009년 유네스코의 세계유산으로 등록된 조선의 왕릉을 찾아 경기도 구석구석을 다녀봤다.

▼ 클릭하시면 해당 글로 이동합니다.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Mobile Sliding Menu